기축년 동안거 해제 약천사 2010.02.28
첨부화일 : 없음

기축년 동안거 해제

전국 97개 선원 2,244명 안거 동참


  기축년 동안거(冬安居)가 2월 28일 해제하고 산중에서 정진하던 2200여 스님들이 만행을 떠납니다.


  이번 동안거에는 전국 97개 선원(총림 5곳, 비구선원 59곳, 비구니선원 33곳)에서 총 2,244명(비구 1,196명, 비구니 844명, 총림 204명)의 대중이 용맹 정진했으며, 수많은 불자들도 전국의 시민선방 등에서 치열하게 화두를 들었습니다.

 

계룡산 무상사 국제선원에서 정진중인 납자들의 모습.


  30여명의 외국인 수행자들이 정진하고 있는 계룡산 무상사 조실 대봉스님은 “‘나’라는 것은 생각이 만들어낸 것일 뿐”이라며 “수행을 통해 자신의 본성을 깨닫고 진정한 본분을 이해하면 우리가 하는 일은 그 어떤 것이라도 사회를 돕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봉스님은 또 “해제 이후에는 5주간 미국과 유럽을 돌며 수행자들을 지도할 예정”이라며 “조사선 전통이 한국에는 남아 있어 세계의 수행자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무상사 조실 대봉스님

 

  안거(安居)란 동절기 3개월(음력 10월 보름에서 차년도 정월 보름까지)과 하절기 3개월 (음력 4월 보름에서 7월 보름까지)씩 전국의 스님들이 외부와의 출입을 끊고 참선수행에 전념하는 것으로, 출가수행자들이 일정한 기간 동안 한 곳에 모여 외출을 삼가고 정진하는 것을 말합니다.

  안거는 산스크리트어 바르사바사(vrsvs)의 역어로, 인도의 우기(雨期)는 대략 4개월 가량인데, 그 중 3개월 동안 외출을 금하고 정사(精舍)나 동굴에서만 수행하였습니다. 우기에는 비 때문에 도보여행이 곤란하고, 또 초목과 벌레 등이 번성해지는 시기이므로 외출 중에 이들을 꺾거나 밟아 죽이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우기 중에는 지거수행(止居修行)을 하도록 규정한 것이 안거의 기원입니다. 한국불교 안거수행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전통적인 대중 수행문화입니다.

계룡산 무상사 전경.

작성일 :  2010-02-26
출처 : 대한불교조계종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동안거 해제 법어 내려
다음글 : 부처님오신날 종정예하 법어
 
New Document